마크로젠, 1분기 영업이익 62억원…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2억↑

매출액 342억,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54억 증가
NGS 등 DNA 서열 분석 사업과 신사업 지속 성장, 일본·유럽 등 해외 시장 사업 호조도 견인

2021-05-17 12:00 출처: 마크로젠 (코스닥 038290)

마크로젠 CI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5월 17일 -- 정밀의학 생명공학기업 마크로젠(대표 이수강)이 17일 공시를 통해 연결재무제표 기준 2021년 1분기 매출액 342억, 영업이익 62억, 영업이익률 18%의 경영실적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1분기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 288억과 비교해 19%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20억 대비 210% 성장했다.

실적 상승 배경은 핵심 사업인 NGS 등 DNA 서열 분석 사업과 신사업인 싱글 셀(Single Cell) 분석, 장내 마이크로바이옴 분석 사업이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고, 일본·유럽 등 해외 시장에서의 사업 호조도 뒤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핵심 사업 및 신사업 분야의 선도적 기술 경쟁력과 해외 현지 수요 맞춤 영업 서비스가 꾸준한 매출 상승을 이끌었다. 코로나19 여파에도 해외 거점 시장 내 적극적인 수주 활동을 통해 신규 고객을 확대한 것이 주효했다.

2016년 설립한 스페인 지사와 일본 유전체 분석 시장 점유율 1위의 일본 법인도 매출 성장을 뒷받침했다. 유럽 법인도 주요 거점을 중심으로 한 현지화 서비스와 NGS 사업 매출 확대를 통해 분기 실적을 이끌었다.

이수강 마크로젠 대표는 “핵심사업인 연구자 대상(B2B)의 DNA 서열 분석 사업과 소비자 대상(B2C)의 개인유전체 분석 서비스 및 장내미생물 분석 서비스의 경쟁력, 그리고 글로벌 현지화 전략에 따른 결과”라며 “업계 선도 입지를 강화하고, 수익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에 집중해 기업가치를 제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싱글 셀 분석(Single Cell Sequencing)이란

싱글 셀 분석은 세포 1개에서 얻은 유전체(DNA 혹은 RNA)를 증폭해 염기서열을 알아내는 분석법으로, 생명과학 전문지 ‘더 사이언티스트(The Scientist)’의 2017~2020 ‘TOP10 Innovations’에 선정된 바 있다. 싱글 셀 분석은 조직 수준의 유전자 발현을 넘어 단일 세포 수준에서의 유전자 발현을 확인해 조직 이질성(Cellular heterogeneity)을 밝힐 수 있어 희귀 세포 집단(Rare cell population) 연구, 조직 내 세포 분화(Cellular differentiation) 연구 등이 가능하게 됐다. 이는 기존 방식보다 더 정확한 병 진단 및 치료에 활용될 수 있다.

마크로젠은 단일 세포 분석에 Nano-droplet 방식을 이용한 10x Genomics의 Chromium controller를 활용하고 있으며 △단일 세포 전사체 분석(Single cell gene expression) △단일 세포 내 DNA 가닥의 풀림 정보(Single cell ATAC) △단일 면역 세포(T cell·B cell)에서 발현하는 항원 수용체의 유전자 정보(Single cell immune profiling) △세포 표면에 발현하는 단백질 정보(Single cell surface protein)까지 다중오믹스(Multiomics) 분석이 가능하다.

마크로젠 개요

정밀의학 생명공학기업 마크로젠은 1997년 6월 5일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유전체의학연구소를 모태로 설립됐으며, 2000년 2월 국내 바이오 벤처 기업 최초로 코스닥에 상장했다. 유전자 및 유전체 분석 분야의 혁신적 연구 개발 활동을 통해 현재 전 세계 153개국, 1만8000여 연구기관 고객을 보유하고 있으며 글로벌 유전체 분석 전문 기업이자,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생명공학기업으로 성장했다. 연간 30만명의 전장유전체를 분석할 수 있는 시퀀싱 시설, 총 30PB를 저장할 수 있는 컴퓨팅 시설 등 글로벌 톱 수준 분석 인프라를 바탕으로 유전체 정보 기반 정밀의학 빅데이터 시대를 만들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