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스테믹스, GMP 시설 구축으로 엑소좀 상업화 확대

미래성장 동력 확보 및 첨생법 제정에 대한 전략적 대응, 올해 안에 미국 FDA에 임상시험 계획
세포처리시설 신축, 시범 가동 후 GMP 시설 인증 추진
핵심 기술 고도화 및 임상 등 파이프라인 경쟁력 강화

2020-08-03 11:37 출처: 프로스테믹스 (코스닥 203690)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8월 03일 -- 엑소좀 및 줄기세포 기반 바이오 기업 프로스테믹스(대표 박병순, 최은욱)가 3일 유형자산 양수결정 공시를 통해 신규 시설투자를 위한 부지 확보 계획을 발표했다.

프로스테믹스는 회사의 신사업인 혁신 신약 개발 사업 확대를 통한 미래성장 동력 확보를 목표로 앞으로 3년간 총 1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다. 먼저 첫 단계로 기반 시설 구축을 위해 서울 성동구 성수동에 위치한 토지 및 그에 속한 건물을 매입할 예정이며 해당 계약 면적은 1157.8㎡(약 350평) 규모다.

프로스테믹스는 이번 시설 투자를 통해 △엑소좀 상업화를 본격 진행하고 △해외 매출 확대를 위한 토대를 마련하는 동시에 △현재 입법 예고된 ‘첨단재생바이오약법’(이하 첨생법) 재정에 능동적으로 대응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첨생법’이란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 안전 및 지원에 관한 법률을 말한다.

회사는 이 신규 세포처리 시설의 공사가 완료되면 시범 가동 과정을 거친 뒤 곧바로 GMP 시설 인증을 추진할 예정이다. GMP는 의약품 등의 제조나 품질관리에 관한 규칙을 뜻한다.

박병순 프로스테믹스 대표는 “이번 신규 GMP 시설 구축과 같은 선제적인 투자를 통해 임상 및 해외 매출 신장의 본격화를 추진하겠다”며 “시장을 리드하는 혁신 바이오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프로스테믹스는 유산균 엑소좀 기술을 바탕으로 ‘염증성 장질환(Inflammatory Bowel Disease, IBD)’ 치료제 연구 개발에도 매진하고 있다.

해당 기술에 대해 국내 및 미국 특허 취득을 마쳤으며 올해 안에 미국 FDA에 임상시험 계획(IND)을 신청할 예정이다. 회사는 이외에도 항암치료제 등의 신약 개발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