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마우스생명과학, 게실증 치료 위한 엔다리의 아웃라이선싱 모색 위해 Partner International과 계약 체결

2020-07-17 10:28 출처: Emmaus Life Sciences, Inc.

토런스, 캘리포니아--(뉴스와이어) 2020년 07월 17일 -- 겸상적혈구질환 치료 분야 선두주자인 엠마우스 생명과학(Emmaus Life Sciences (OTCQB: EMMA))은 자사의 처방등급 L-글루타민 (PGLG) 경구용 파우더에 대한 게실증 치료용 아웃라이선싱 활동을 주도할 기업으로 Partner International과 계약했다고 밝혔다.

이 성분은 성인과 5세 이상 소아 겸상적혈구질환 환자의 급성 합병증 완화용으로 미국식품의약국(FDA)과 이스라엘 보건부의 승인을 획득한 엔다리(Endari®)와 동일한 활성제약성분이다.

게실증은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 성인들에게서 종종 무증상 위장(GI) 질환으로 나타난다. 심해질 경우 쇠약성 GI 질환인 게실염으로 발전하며 경우에 따라 입원 치료와 수술을 필요로 한다. 앞서 진행된 몇 차례의 임상 결과에 따르면 엔다리는 게실증 증세 악화 속도를 낮추고 완화하는 데 효과적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에 기반에 2019년 4월 엠마우스는 자사의 PGLG 경구용 파우더에 대한 탐색임상1상 연구를 시작했다. 임상시험은 다양한 지역에서 10~15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실시되었으며 결장 게실의 수와 크기의 변화를 관찰하고 안전성을 평가했다. 1차 환자군에 대한 예비 초기 평가는 지속적으로 긍정적인 결과가 도출되었다. 연구는 현재 계속 진행 중이지만 그 동안 확보된 데이터에 기반해 엠바우스는 FDA의 505(b)(2) 약식 규제에 따라 임상3상을 실시할 계획이다.

니이하라 유타카 엠마우스 회장 겸 CEO(의학박사, 공중위생석사)는 “Partner International과 함께 게실증 치료용으로 PGLG 경구용 파우더의 라이선싱 및 파트너십 기회를 모색하게 되어 기쁘다. 임상학계에서 30여년간 경력을 쌓는 동안 게실증 악화를 막을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진 치료제를 이번에 처음 발견하게 되었다. 유망한 제약업체들과 풍부한 네트워크를 구축한 Partner International와의 제휴를 통해 상호 이익이 될 수 있는 협업 기회를 마련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앤 볼-가우치(Joanne Ball-Gautschi) Partner International 사장 겸 CEO는 “엠마우스를 고객사로 맞이하며 게실증 치료를 위한 PGLG 경구용 파우더와 관련된 파트너사를 모색할 수 있도록 지원하게 되어 기쁘다. 게실증은 현재 활용 가능한 치료제가 없기 때문에 전 세계적으로 수요가 충족되지 않고 있으며 시장 잠재력도 크다”고 말했다.

한편 게실증 혹은 대상게실(결장벽의 돌출된 주머니) 발생은 선진국에서 흔히 발생하는 질환으로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발생 빈도도 높아진다. 미국 내 60세 이상 인구의 40%, 80세 이상 인구 가운데 70%가량이 게실증을 앓고 있다. 이들 가운데 10~25%는 게실 염증 및 감염이 악화된 형태인 게실염으로 발전하며 복부 통증, 메스꺼움, 구토, 변비, 설사, 고열, 백혈구 증가를 유발한다.

Partner International 개요

Partner International은 생명과학업계 비즈니스 개발을 지원하며 제휴, 라이선싱, M&A 등 다양한 기업 개발 서비스를 제공한다. Partner International은 스위스, 캐나다, 미국, 호주에 지사를 두고 있으며 전 세계 26개 국가 내 기업들과 전략적 제휴를 맺고 있다. Partner International은 20여년간 다양한 치료 분야에서 기업들이 규모에 관계없이 성공적인 비즈니스 개발 거래를 맺을 수 있도록 지원하며 좋은 실적을 거둬왔다. Partner International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엠마우스생명과학(Emmaus Life Sciences) 개요

엠마우스생명과학은 희귀 질환 범주의 치료를 포함하여, 혁신적인 치료제 및 치료법의 발견, 개발, 마케팅 및 판매에 종사하는 상업 단계의 바이오 제약회사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